세바스찬 융어 (Sebastian Junger)

왜 참전 용사들은 전쟁을 그리워하는가

2,392,649 views • 13:08
Subtitles in 25 languages
Up next
Details
Discussion
Details About the talk

민간인들은 전쟁을 그리워하지 않는다. 하지만 병사들은 종종 전쟁을 그리워한다. 저널리스트인 세바스찬 융어는 수많은 전투가 일어났던 아프가니스탄의 코렌갈 골짜기의 천초기지에서 미군들과 함께 했던 전쟁 경험을 공유한다. 전쟁과 함께 찾아온 "왜곡된 마음의 상태"를 조명하면서, 그는 전투가 어떻게 병사들에게 강렬한 유대감을 심어주는지, 그리고 이후에 그것이 어떻게 "전쟁과 정 반대의 것"이 되어 병사들이 그리워하게 되는지 말하고자 한다.

About the speaker
Sebastian Junger · Journalist and documentarian

The author of "The Perfect Storm" and the director of the documentaries "Restrepo" and "Korengal," Sebastian Junger tells non-fiction stories with grit and emotion.

The author of "The Perfect Storm" and the director of the documentaries "Restrepo" and "Korengal," Sebastian Junger tells non-fiction stories with grit and emotion.